뉴스
2020년 10월 08일 10시 05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종전선언에 한·미 협력하자"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

북한과도 신뢰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갈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코리아소사이어티 화상 연례만찬 기조연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한미) 양국이 협력하고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오전(현지시각 7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코리아소사이어티 화상 연례만찬 기조연설에서 “전쟁을 억제하는 것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평화를 만들고 제도화할 때 우리의 동맹은 더욱 위대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했다.

지난달 23일 문 대통령은 유엔(UN)총회 기조연설에서도 한반도 종전선언에 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 평화의 시작이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만이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진정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8년과 2019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인 진전이 있었지만 지금은 대화를 멈춘 채 호흡을 가다듬고 있다”며 “어렵게 이룬 진전과 성과를 되돌릴 수는 없으며 목적지를 바꿀 수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가 분단의 역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평화는 의견을 조금씩 나누고 바꿔가며 장벽을 서서히 무너뜨리고 조용히 새로운 구조를 세워가는, 일일, 주간, 월간 단위의 과정’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한미 양국은 긴밀히 소통하고 조율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조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사자인 북한과도 마음을 열고 소통하고 이해하며 신뢰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나누고 있다.

“한미 동맹, 코로나 위기에서도 빛났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관해  “이제 명실상부한 경제동맹으로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며 더욱 견고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동맹은 코로나 위기에서도 빛났다”며 “지금의 위기는 어느 한 국가의 힘만으로 이겨낼 수 없다. 한미동맹의 힘을 다시 한번 발휘할 때”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여를 요청해주셨다”며 “양국 간의 깊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한국의 책임과 역할을 요구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이러한 요구에 부응해,  코로나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코리아소사이어티 ‘밴 플리트상’ : 방탄소년단, 미국 참전용사들, 대한상공회의소

코리아소사이어티는 한미 간 정치·경제·문화·예술 분야 교류 촉진을 위해 1957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양국 국민 간 유대관계 및 이해증진을 위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만찬은 코리아소사이어티가 한미관계 발전을 위해 기여한 인사들을 초청하는 연례행사다.

올해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업적을 세운 한국인과 미국인들에게 수여 되는 `밴 플리트상`은 방탄소년단(BTS)과 한국전쟁 미군 참전용사, 대한상공회의소에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