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1일 17시 05분 KST

내년 최저임금을 두고 노동계와 경영계가 줄다리기를 시작했다

1만원 VS 8410원.

뉴스1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 참석한 류기정 사용자위원(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과 이동호 근로자위원(한국노총 사무총장)

2021년 최저임금을 두고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요구안을 제출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위원회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고 근로자위원과 사용자위원들로부터 2021년 최저임금 첫 요구안을 제출받았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내년 최저임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 8410원을 제시했다. 근로자위원들이 올해보다 16.4% 상승을 요구한 반면 사용자위원들은 2.1% 삭감안을 내놓은 것이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의 최초 요구안이 나온 이후 회의를 통해 합의 혹은 표결을 통해 최저임금을 확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따라서 이날 양측의 요구안 제출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과정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매년 그렇듯 최저임금을 둔 노동계와 경영계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먼저 노동계는 비혼 단신 노동자, 1인 가구 등의 최저 생계비를 조사한 결과 2021년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영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용자들의 경영 악화와 등을 이유로 지난해보다 최저임금을 깎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지난 3년 동안 최저임금이 급격이 인상되며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가 크게 늘어나는 등 역효과를 낳았다고 하고 있다.

이날 노동계는 경영계가 삭감안을 내놓은 것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