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8일 17시 10분 KST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애플 주식으로 수익율 62%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막례 씨는 구글을 사고 싶었지만 너무 비쌌다.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애플 주식으로 수익율 62%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박막례 할머니는 17일 유튜브 채널에 ‘(실화) 박막례 주식 수익율 62%’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1월부터 주식을 시작했다는 설명과 함께 ”내가 여태 안 해본거 내 평생 안 해본거 응? 그런거 해보고 사는 거 알지?”라며 ”이것도 안 해보면 후회할 거 같애”라며 주식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캡처
(실화) 박막례 주식 수익율 62%

그녀는 미국 구글 본사에 다녀왔던 경험을 떠올리며, ‘구글’ 주식을 사고 싶었지만, 가격이 비싸 손녀인 김유라 씨가 만류했다고 한다. 지난해 1월 기준 ‘구글’ 주식은 약 130만 원 정도였다.

이에 박막례 할머니는 ”유라 콤퓨타 쓰는 해사”, 즉 애플 주식을 구매했다고 한다. ”미국 구글을 가보니까 기자까지 전부 (애플)”이었던 게 그녀가 주식을 선택한 이유. 당시 애플 1주의 가격이 37만원으로 그녀는 애플 주식 1주를 샀고, 손녀는 월트 디즈니 1주를 샀다. 

박막례 할머니
박막례 할머니

약 한달 뒤 애플 주식이 오르자 손녀는 주식을 팔라고 권유했지만,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매도 시기를 놓쳤다. 당시 박막례 할머니는 ”자존심 상해갖고 비밀번호를 몰랐단 소리를 못하고 환장할 뻔”이라며 계속해서 돈을 찾았는지 물어보는 손녀에게 ”신경꺼!”라고 말했다고.

이후 비밀번호를 찾지 못해 주식을 팔지 못했던 박막례 할머니는 62%라는 어마어마한 수익율을 봤고, 그녀와 함께 주식을 샀던 손녀 또한 할머니가 비밀번호를 잊어버린 덕분에 약 30%의 수익율을 얻게 됐다.

박막례 할머니
박막례 할머니

박막례 할머니는 ”내가 주식을 해보니까 느낀 게 있다”며 성공투자의 비결로 ”비밀번호를 해놓고 잊어버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박막례 할머니의 투자 조언은 워런 버핏, 존리같은 투자 대가들이 말하는 주식의 정석, ‘기다리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