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7일 13시 33분 KST

총선 승리한 민주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정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어떤 합의에 이를지 주목된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180석을 획득하며 압도적 승리를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직후 선거법 개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타깃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먼저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17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서 ”어떤 형식이 됐든 21대 국회에서는 선거법에 대해 다시 논의돼야 한다”면서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내면서 (연동형 비례제가) 왜곡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민주당)도 역시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비난을 면할 길이 없었다”며 ”이것을 손을 봐야 한다는 건 틀림없다. 소수정당을 보호하고, 작은 여론이라도 국정에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같은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총선 전에도 선거제를 손을 보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21대 국회에서 이 부분도 핵심적으로,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13일 더불어시민당을 만들며 “21대 국회에서는 선거법의 미비한 점을 보완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맞서기 위해 비례정당 참여가 불가피하지만 총선 이후 이를 개정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줄곧 공식석상에서 강조해 왔던 바다.

이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당’ 정당 명칭 사용을 불허하는 등 연동형 비례제의 부작용을 줄이려 했지만 총선 이후 이로 인한 양당 구도는 더욱 공고해진 모양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