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1일 10시 23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신년사에서 신종 코로나 백신을 전 국민에게 무료로 접종하겠다고 약속했다

회복-포용-도약을 강조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2021년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생중계된 신년사를 통해 “생명과 안전이 여전히 위협받고 유례업는 민생경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고난의 시기를 겪고 계신 국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새해는 분명히 다른 해가 될 것”이라며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초미의 관심사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면서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 및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자체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하겠다.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방역의 마지막 고비를 잘 넘기는 것이 우선”이라며 ”정부는 국민과 함께 3차 유행을 조기에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