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13일 17시 55분 KST

정부가 발명가들과 손잡고 ‘K-워크스루’ 특허출원·양산체계를 구축한다

이미 국내 특허출원은 끝났다.

뉴스1
워크스루 부스

정부가 한국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나온 ‘워크스루’ 기술의 국내·외 특허출원과 양산체계 구축 등 지원에 나선다.

특허청은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를 개발한 발명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는 개별적으로 지식재산권 보호 및 해외 진출 지원을 진행한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사용되는 워크스루는 환자가 부스로 들어가고 의료진은 밖에서 문진, 진찰, 검체 채취 등 관련 진료 과정을 한번에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날 특허청에 따르면 모든 워크스루 기술의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했으며, 해외 출원을 위한 권리화 컨설팅도 지원 중이다.

또 워크스루 장비를 생산할 수 있는 기업과 발명자들을 연결하고, 수출을 위한 품질 인증 및 해외 수출 지원에도 나선다. 특허청은 관련부처와 협력해 생산기업 발굴, ’브랜드 K‘ 인증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K-워크스루’ 브랜드화에 대한 발명자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탄생한 워크스루 기술을 시작으로 감염병 진단·치료 분야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우수 특허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