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08일 16시 59분 KST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드라이브 스루' 검사도 도입 검토하겠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가 비상사태 선포 이후 밝혔다.

뉴스1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며 자국 내 코로나19 검사에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방식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7일 테레비 도쿄 코로나19 관련 긴급 보도프로그램에 출연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가리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 대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당) 검사 능력을 2만개까지 끌어 올린다. 의사로부터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분들이 확실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은 한국이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 대해 ”정확도가 떨어진다”며 후생노동성 등 국가 차원에서의 ‘때리기’를 이어왔다. 민간에서도 일부 의사들이 ”감염을 확산시킬 가능성이 있다”, ”검역자가 장갑을 교체하지 않는다”는 등의 유언비어를 퍼뜨리다가 철회 및 사과하기도 했다.

카토 카츠노부 후생노동성 장관 역시 국회에서 후생노동성 공식 트위터의 ‘드라이브 스루’ 비판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아이치현 나고야시를 시작으로 일본의 몇 지역에서는 이미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실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