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4일 14시 24분 KST

미래통합당 김종인이 "총선 다가오자, 검사 수 줄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선 후 신종 코로나 확진자 폭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정부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거가 다가오자, 의심증상이 있어도 X-레이로 폐렴이 확인돼야 코로나 검사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며 ”총선까지는 확진자 수를 줄이겠다는 건데, 선거 끝나면 확진자 폭증할 거라고 전국에서 의사들의 편지가 쇄도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한 전문의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사를 안 하고, 아니 못 하게 하고 있다. 총선 전까지는 검사도 확진도 늘지 않을 것 같다”고 주장하면서 퍼지기 시작한 ‘선택적 선별검사’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발표 수치보다 35만건 더 신종 코로나 검사를 했다’고 전날 밝히면서 이러한 의혹에 반박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 총선에서 여당이 승리했을 경우에 대한 우려도 전했다. 그는 ”이번에 코로나를 틈타서 ‘청와대 돌격대’ ‘코돌이’들이 대거 당선되면, 국회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이 나라는 진짜 망하는 것”이라면서 ”국민 여러분이 꼭 투표해주셔서 버릇을 고쳐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 여러분, 미래통합당이 흡족하지 않은 거 잘 안다. 이번 총선에서 기회를 주신다면 이 정당을 유능한 야당으로 개조하는 일도 거침없이 임하겠다. 품격있고 실력 있는 정당으로 바꿔서 차기 정부를 책임질만하게 하여놓을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