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4일 10시 14분 KST

방역당국이 발표 수치보다 35만건 더 신종 코로나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이 밝혔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방역당국 등이 진행한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실제로는 발표된 수치보다 약 35만건이 더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3일 ”매일 브리핑을 통해 말씀드리는 통계는 질병정보통합시스템상에 의심환자나 조사대상 유증상자라고 해서 의료기관이나 보건소가 신고해 주는 건수를 취합해서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이미 확진된 환자 등에 대한 조사 건수는 제외하고 말씀드리는 통계”라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13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전체 진단검사 건수는 51만4621건이었지만, 실제 누적 검사건수는 86만건 선이다.

이 같은 실제 검사 건수와 발표 수치의 간극이 나타나는 배경에는 ‘건수’를 세는 방식의 차이가 있다. 예를 들어 이미 1건의 검사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9건의 재검사를 더 진행한다면 한국에서 발표되는 통계상으로는 1건으로 집계된다는 소리다.

또 정 본부장이 밝힌 통계에서 제외되는 검사는 확진자의 접촉자들에 대한 일제 검사, 요양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일제 진단검사,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전수검사, 확진자들의 격리해제 전에 이뤄지는 재검사 등도 포함된다.

이에 대해 정은경 본부장은 ”여러가지 통계로 모니터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 확진자 및 일제 검사 대상자, 중복검사 등이 반영된 검사 건수는 현재 누적으로 86만1216건이 진행됐다”고 알렸다.

 

뉴스1
부산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마련된 '다목적 음압·양압 검체 채취 부스'

 

질본의 이러한 발표는 일각에서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코로나19 검사 건수를 고의적으로 줄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따른 반박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의 한 의사는 페이스북에 ”검사를 안 하고, 아니 못 하게 하고 있다. 총선 전까지는 검사도 확진도 늘지 않을 것 같다”며 정부가 코로나19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은 곧 삭제됐지만 중앙일보가 ‘총선 다가오자 마술처럼 급감…코로나 검사 축소 의혹 진실은’이라는 기사에서 이를 인용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13일 ”‘방역 당국이 일선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못 하게 하고, 이에 따라 총선 전까지 검사와 확진 수가 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진단검사에 대한 의사의 판단을 존중하여 실제 지금까지 의료기관의 검사 청구에 대해 의학적 판단을 이유로 삭감한 사례 없이 모두 그대로 인정하고 있으므로, 일선 의료 현장에서 의사가 적극적 검사를 꺼릴 요인이 없다”며 ”우리 진단검사 체계는 의사가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하더라도 국민이 자체 비용을 지불하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어, 자비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외국과 달리 국민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5일부터 11일까지 일 평균 코로나19 의심 신고 건수가 줄고 있으나, 이는 집단 발생 감소 등에 따른 조사 대상자 감소에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고도 설명했다.

또 보건복지부는 ”진단검사, 역학조사 등의 방역 활동은 객관적 근거에 입각한 과학행정의 영역이지 정치의 영역으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며 ”객관적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이렇다더라’ 식의 기사를 통해 방역 당국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하고 코로나19의 방역 활동을 방해하는 보도를 반복하는 것에 대해 심대한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