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6일 16시 04분 KST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소득 비판 철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급을 약속했다

장 시장은 전 도민보다 소상공인에 긴급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부천시 제외 움직임을 보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입장을 바꿨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한명 때문에 99명이 같이 죽으라? 언론을 빙자한 최악의 정치···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앞서 경기도가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하자 장덕천 부천시장이 트위터에 반대 의견을 냈다. 이에 경기도는 부천시를 제외하고 이 정책을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고, 장 시장은 페이스북에 두 차례에 걸친 장문을 올리며 “제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한 것 같다”며 사과했다. 이 지사의 이날 입장은 장 시장의 사과를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해당 글을 통해 “침몰위기에서 신속하게 승객을 탈출시키는 것은 선장의 의무”라며 “구명정에 특실을 요구하며 거부하는 승객 한 명 때문에 다른 승객들의 탈출을 계속 지연시킬 수는 없다”며 부천시를 빼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려 했던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재난기본소득은 시군을 통해 집행해야 하는데, 도의 결정에 반해 87만 시민에게 지급하지 말고 소상공인 2만명만 골라 400만원씩 몰아주자며 반대하는 부천시가 동의할 때까지 다른 시군에 대한 집행을 지연시킬 수는 없다”며 “87만 시민 모두에게 10만원을 지급하는 도 정책과 달리 소상공인 2만 명을 골라 400만원씩 지급하고 싶으면, 이미 결정된 도 정책을 바꾸라는 불가능한 요구를 할 것이 아니라, 도 정책은 그대로 집행하고 선별지원은 부천시 예산으로 하면 된다”고 지적하며 장 시장의 비판을 ‘월권이자 도정방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부천시장의 반대는 부천시의 반대이자 부천시민의 반대이며, 지방차지원리상 마땅히 존중해야 한다”며 “부천시장이 집행하지 않으면 부천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도 없다. 반대하는데 억지로 지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된다”고 강조한 이 지사는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다른 승객들과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