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8일 15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8일 15시 27분 KST

일본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가 한국에서 촬영 중이다

마츠시게 유타카가 한국을 찾았다.

일본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가 한국을 찾았다. 

소셜미디어에는 배우 마츠시게 유타카(이노가시라 고로 역)가 서울에서 촬영 중이라는 목격담이 줄을 이었다.

A post shared by 백조은 (@baekalittle) on

A post shared by 방민아 (@bbang_minah) on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고독한 미식가’ 제작진은 오는 11일까지 총 두 편의 에피소드를 촬영할 계획이며, 한국 촬영분에는 가수 성시경과 배우 박정아가 깜짝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독한 미식가’ 측은 이미 한국 촬영을 예고한 바 있다.

‘고독한 미식가‘의 국내 배급사인 도라마 코리아는 지난 3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만약 ‘고독한 미식가’가 한국에서 로케를 한다면 어떤 가게를 추천하고 싶냐”는 글을 올렸다. 당시 팬들은 콩국수, 한정식, 떡갈비 등을 추천했다. 

그 후 공개된 ‘시청자 인사’ 영상 역시 한국 촬영을 암시했다. 마츠시게는 이 영상에서 ”이번에는 해외 출장도 있을 것 같다. 당신의 나라에 찾아갈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고독한 미식가’ 한국 촬영 분은 오는 5월 말이나 6월 중 방영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12년 첫 방송된 ‘고독한 미식가’는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했으며, 현재는 시즌 7이 방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