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3일 23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14일 00시 20분 KST

“둘째 출산 소식에 문자 80통 받아” 김구라가 최근 늦둥이 아빠가 된 소감을 전했다

안영미의 압도적인 반응!

MBC '라디오 스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최근 늦둥이 아빠가 된 소감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스트릿 우먼 파이팅’ 특집이 진행된 가운데,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MC 김구라의 둘째 득남 소식에 “늦었지만 축하드린다”라며 축하 인사를 건넸고, 김구라는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구라는 “내가 많은 축하 문자를 받았는데, 80통을 받았다”라고 말한 뒤 안영미가 보낸 축하 문자를 언급했다. 득남 소식을 접한 안영미는 김구라에게 ‘핵소름’이라는 내용으로 문자를 보냈던 것. 

김구라는 “‘(안영미한테) 고맙다. 그런데 소름 끼치는 일은 아니지 않니’ 이렇게 문자를 보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고, 안영미는 “정말 너무 놀랐고, 너무 좋았다”라며 다시 한번 축하했다.

김구라의 득남 소식에 조혜련은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김구라는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나한테는 알려준다. 나는 찐친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번에 아이 소식은 몰랐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는 “내 채널에서도 얘기했지만 상황이 그렇지가 않았다. 아이가 인큐베이터에 두달 동안 있었던 상황이라서 얘기를 못했다”면서 “지금은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005년 ‘비타민’ 기사를 캡처해서 보내 준 사람도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당시 방송에서 ‘정자왕’ 타이틀을 얻었던 것. 이를 들은 유세윤은 “(그 짤이) 15년을 살아있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