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21일 11시 27분 KST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유권자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21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21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당진)이 유권자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0일, 민주당 당원게시판과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한 유권자가 어 의원과 나눴다는 문자메시지 대화 캡처본이 게시됐다.

뉴스1
어기구 의원.

한 캡처본에서 보낸 이는 ”선거에 이기고도 민주당이 하는 행동을 보니 지지자는 제2의 열린우리당이 될까 가슴을 졸이고 있다”라며 ”재난지원금을 정부와 발맞춰 70%로 가 달라. 한 번 주고 끝이 아니니, 이후도 생각해달라”고 메시지를 썼는데, 돌아온 답장은 ”당신이 대통령하시죠”였다.

또 다른 캡처본에는 ”일이나 똑바로 해, 어디서 유권자한테 반말에 협박질이냐. 당선됐다고 막 나가냐”는 보낸 메시지 아래 “X자식이네, 유권자가 유권자다워야지”라는 답변이 온 내용이 담겼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해당 게시물에 표기된 전화번호는 어 의원의 것이 맞다고 한다.

뉴스1
논란이 된 대화 캡처본.

해당 메시지 내용은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게시물이 논란이 된 지 하루가 지났지만 어 의원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어 의원 측은 머니S에 ”우리도 그냥 그 게시물만 본 상태”라며 ”개인 휴대폰으로 한 것 같아서 사실관계 파악이 아직 안 됐다. 사실관계부터 먼저 파악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