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1일 07시 29분 KST

"김영란이 텃세 무려 문숙이 하차했다" 악플을 읽은 김영란이 눈물을 흘리며 "참 많이 속상했다"고 밝혔다

다른 악플은 괜찮아도, 문숙 하차 관련 악플은 김영란의 마음을 많이 아프게 했다고.

KBS / 뉴스1
배우 김영란 

배우 김영란이 배우 문숙의 하차가 자신의 텃세 때문이라는 악플에 눈물을 흘렸다.

10일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댓글을 읽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영란은 ”옛날에는 자주 안 봤는데, 요새는 우연히 보게 된다”며 ”오해를 받는 부분들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영란은 ”제가 공주 노릇을 하는 성향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박원숙 언니와는 워낙 허물이 없다 보니 자연스럽게 나오는 행동들이 악플의 표적이 되었다”고 밝혔다.

KBS
김영란 

그래도 다른 악플을 괜찮았다는 김영란은 특히 ‘배우 문숙이 시즌2에서 김영란의 텃세 때문에 하차한 것 같다’는 댓글이 마음 아프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영란은 ”문숙 언니는 정말 제가 사랑하는 언니다. 그런데 언니가 나 때문에 이걸 안 한다는 댓글이 저에게는 큰 충격이었다. 참 많이 속상했다”고 그간의 마음고생이 심했음을 내비쳤다.

KBS
김영란 

그러면서, 김영란은 문숙의 하차에 대해 ”당시 문숙 언니는 스케줄이 너무너무 바빴다.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너무 바빠서 우리가 막 붙잡았지만 아쉽게도 하차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