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4일 14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14일 14시 41분 KST

'비인두암 투병' 배우 김우빈의 근황이 포착됐다

불교 행사를 찾았다.

배우 김우빈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스1

김우빈은 지난 12일 법륜스님이 지도법사로 있는 정토회의 봉축법요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우빈 외에도 박원순 서울시장, 배우 조인성 등이 참석한 바 있다. 이 모습은 BTN 불교 TV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우빈은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뒤 활동을 전면 중단한 상태다. 그는 같은 해 12월 팬카페를 통해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라며 ”어느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시 건강하게 꼭 인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1월에는 복귀설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김우빈의 건강이 많이 좋아진 것은 맞지만 아직 복귀 계획은 없다”라며 복귀설을 일축했다. 추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