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4일 14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4일 14시 25분 KST

'김기식 외유' 비판한 김성태가 같은 혐의로 고발 당했다

한국공항공사 지원으로 4박6일 출장을 다녀왔다.

뉴스1

한 시민단체가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의혹이 있다며 김성태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발했다. 

뉴스1에 따르면 민생문제연구소(공동소장 안진걸·임세은)는 지난 20일 김 의원과 이 의원을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남부지검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연구소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5년 2월 피감기관인 한국공항공사의 지원을 받아 캐나다와 미국으로 4박6일 출장을 다녀왔다. 이 의원도 2013년 7월 9일간 독일 출장을 가면서 피감기관인 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약 2066만원의 경비를 지원받았다. 

안 소장은 ”김 전 원장 사건 수사도 진행해야 하지만,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훨씬 많았고 관련 의혹도 많이 제기됐던 다른 국회의원들에 대한 수사도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민생문제연구소의 고발 건을 김기식 전 금감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해 온 형사6부(부장 김종오)에 배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