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7일 10시 37분 KST

"남동생이 혼외자 5명 모두 키우려 해" 뒷목 잡는 사연에 김지민이 현명한 조언을 건넸다

이럴 수가.....

KBS JOY
김지민 

″남동생이 혼외자 5명을 모두 직접 키우려 한다”는 기막힌 사연에 방송인 김지민이 조심스러우면서도 현명한 조언을 건넸다.

6일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남동생이 혼외자 5명을 책임지려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누나의 사연이 그려졌다.

사연은 대략 이렇다. 남동생은 8년 전 갑자기 생긴 아이 때문에 준비하던 시험을 포기하고 급히 결혼하게 됐는데, 아이를 낳은 후 아내는 아이만 두고 돈을 챙겨 사라져 버렸다. 하지만 반년이 지나 다행히(?) 아내는 돌아왔는데, 혼자가 아니라 쌍둥이 아이와 함께였다. 집을 나간 후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홀로 쌍둥이를 낳은 후 돌아왔던 것.

KBS Joy
6일 썰바이벌 

하지만 아내는 이후에도 몇번이나 비슷한 행동을 반복했고, 그때마다 남동생은 ‘애들 엄마인데 어떡하느냐’며 다 받아줬다. 그렇게 해서 아들이 무려 다섯명이나 되었고, 남동생이 아이들을 자신의 아이라 생각하고 키우고 있었다.

그러나 가족은 남동생 막내아들의 혈액형이 부부의 혈액형에서 나올 수 없는 것임을 우연히 알게 되었고, 이후 친자 확인 검사를 해본 결과 5명 모두가 친자가 아님을 알게 됐다. 게다가 5명은 친형제다. 남동생의 아내가 한 명의 남성과 오랫동안 관계를 이어왔던 것이다.

KBS Joy
6일 썰바이벌 

남동생은 ‘당장 관계를 끊으라‘는 가족들의 성화에도 ”이미 제 호적에 올라와 있는 아이들인데 어떻게 하겠느냐”며 ”끝까지 제가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 기막힌 상황에 놓인 남동생을 위하여 ‘네 아이도 아니니 당장 끊어라’고 해야 할까. 그게 정말로 남동생을 위한 길인 걸까.

이에, 방송인 김지민은 ”감히 말씀드리자면 누나가 동생 인생에 잣대를 대려는 순간 나중에 돌이킬 수 없는 후회를 하게 될 것 같다. 누나가 약간은 물러나서 지켜봤으면 한다”며 아무리 가까운 가족이라도 남동생의 인생인 만큼 그 선택을 존중하고 약간은 물러서 있는 게 맞다는 조언을 건넸다. 김지민은 자신의 조카들을 떠올리며 ”기른 정이 있다. 함부로 못 보낼 것 같다”며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