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04일 09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04일 11시 59분 KST

김흥국의 30년 지인이 전한 '김흥국이 저지른 일들'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로 술을 먹여요. 그리고 추행을 해요. 거리낌이 없었습니다."

뉴스1

30년 이상 방송인 김흥국 씨를 알고 지냈던 지인이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김씨의 과거 성폭력 사례를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김씨는 보험설계사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해당 여성을 고소했으나, 지인은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김씨가 마음에 드는 여성이 있으면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로 술을 먹인 뒤 추행하는 모습을 숱하게 보아 왔다는 것.

아래는 지인이 ”김흥국에게 실망해 몇 번이나 인연을 끊으려 했다. 만약 경찰 조사에 있어서 발언이 필요하다면 할 수 있다”며 스포츠서울에 전한 구체적인 사례들.

 

1. 2002년 한국 월드컵

 

″김흥국은 유명 연예인이기도 하고, 당시 축구장에서는 우상인 분위기였다. (광주의 한 호텔 술집에서 여성들과 술을 함께 마시게 되었는데) 마음에 드는 여성을 찍어서 추행을 했다. 이건 아니라고 하니, 나가 있으라 하더라. 말릴 수 없었다.”

 

2. 2006년 독일 월드컵

 

″응원차 독일에 갔는데, 한국에서 온 여성들과 술을 마셨고 결국 추행을 했다. 김흥국 측에서 오히려 (피해 여성의) 부모님들에게 ‘딸들의 장래가 촉망되고, 시집도 가야 하는데 문제가 된다면 어떡하냐‘며 ‘앞으로 사회생활을 어떻게 할 거냐’고 했다. 되려 (피해자의) 부모님들이 겁을 먹었고, 결국 그렇게 마무리됐다.”


3. 2012년경

 

″(김흥국이) 카페를 운영했는데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을 보게 됐다. 카페 안쪽에 방이 있었는데 자꾸 거기서 ‘다른 손님이 갔냐‘고 묻더라. (김흥국이 술 좀 마시다 가겠지 생각했는데) 방안에서 ‘사장님!’이라 외치는 비명 소리가 났다. (김흥국이 알바생을) 어떻게 하려 했지만, 미수에 그쳤다. 부모님이 찾아왔고, 내가 죄송하다고 사정했다.”

한편, 김흥국씨 측 관계자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OSEN에 ”이미 제보자를 파악했으며 불순한 의도에서 이같이 제보한 걸 알게 됐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