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9일 11시 35분 KST

서경덕 교수가 '뉴욕타임스'에 "한국의 김치, 세계인을 위한 것"이라는 김치 광고를 게재했다

서경덕 교수는 김치를 알리는 영상 제작도 준비 중이다.

서경덕 교수
'뉴욕타임스'에 실린 김치 광고

중국의 ‘김치공정’이 연일 논란인 가운데 서경덕 교수가 뉴욕타임스에 김치 광고를 게재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미주판 A섹션 5면과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유럽·아시아판) 5면에 김치 광고가 실렸다. ″한국의 김치, 세계인을 위한 것”이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김장 문화가 지난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을 설명하고 있다.

Korea’s Kimchi, It’s for Everyone
The kimchi making & sharing culture was listed as a UNESC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in 2013. Historically, this iconic food of Korea and its culture date back thousands years. Now, it is a fermented food beloved by people all over the world. Kimchi is Korean, but it belongs to everyone.

서경덕 교수
'뉴욕타임스'에 실린 김치 광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중국의 어이없는 ‘김치공정‘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보다는 김치에 관한 정확한 ‘팩트‘를 간결하게 전 세계인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china #보고있나’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서 교수는 현재 김치의 문화와 역사를 알리는 영상을 준비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최근 중국의 ‘김치공정’이 한층 노골화하고 있다. 중국 UN대사가 자신의 트위터에 김치 사진을 찍어 올리는가하면, 한 유명 유튜버는 김치를 자국의 전통 음식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국 먹방 유튜버 햄지가 방송에서 ”김치는 한국 음식”이라고 말했다가 협업하던 중국 미디어 회사로부터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당하는 일도 있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