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6일 17시 54분 KST

"너무 행복한 날이었는데.." 김영희가 "결혼식에 아무도 안 왔다"는 루머에 직접 입을 열었다

”왜 결혼식 초대한 적 없는 유튜버들이 결혼식에 아무도 안 왔다고 하는 걸까!?"

김영희 인스타그램
김영희, 윤승열 부부.

코미디언 김영희가 결혼식 관련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브리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한 장면을 올린 김영희는 ”날씨도 좋고~ 남편이랑 한남동 나들이 가는 길에 셀카를 찍어 보았어요”라며 10살 연하 남편 윤승열과의 나이차를 유쾌하게 비유했다.

김영희는 이어 ”승열아, 그나저나 우리 결혼식 당시 홀에 50분밖에 못 모시는 상황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지인분들이 800분 넘게 오셔서 식사도 못하시고, 사진도 못 찍고 얼굴만 보고 가신 분도 많았는데, 못 오신 분들도 축의금 보내주시고 너무 행복한 날이었는데”라고 말을 잇더니 ”왜 결혼식 초대한 적 없는 유튜버들이 결혼식에 아무도 안 왔다고 하는 걸까!?”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김영희는 ‘결혼식에 아무도 안 왔다’는 유튜버들의 근거 없는 루머 퍼트리기에 정면으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글을 본 한 지인은 ”와주신 분들 방명록으로 랩 하면 너무 길어서 숨 넘어갈 정도로 많이 오셨는데”라며 김영희를 위로했다.

한편 지난해 1월 야구선수 윤승열과 결혼식을 올린 김영희는 지난 2월 임신 소식을 전하며 ‘힐튼이’(태명), 윤승열과 함께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