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04일 10시 06분 KST

학교폭력 의혹 일었던 김유진 PD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의식불명 상태다

이원일 셰프와의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이원일 셰프와의 결혼을 앞두고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김유진 PD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유진 PD는 이날 오전 3시 무렵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가족에게 발견돼 응급실로 이송됐다. 김유진 PD 외사촌 오빠인 이모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씨에 따르면 김유진 PD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 전에 자신의 비공개 소셜미디어 계정에 ”억울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 그리고 우리 두 사람의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MBC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

이 글에서 김유진 PD는 ”나는 이제 곧 세상에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 그 전에 못다 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라며 ”예비 신랑이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이유를 막론하고 나로 인해 학창시절 고통받은 친구들이 있었을 수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고 밝혔다.

앞서 김유진 PD가 학창시절 뉴질랜드에서 학교폭력을 행사했다는 글이 인터넷에 게시돼 논란이 됐다. 김유진 PD는 ”사실 여부를 떠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공개했다가 비판을 받았고, 이후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또 한 번 발표했다.

김유진 PD는 비공개 계정에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이 다른 이의 행동을 내게 뒤집어씌웠을 때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봤어도, 친구라고 생각해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는 지인을 통해 지속해서 협박 문자와 전화를 걸어왔다”고 썼다.

또 ”이원일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라며 ”내가 처음부터 모든 것을 밝혔다면 여러분들께서 믿어주셨겠느냐. 이원일 셰프에게서 나라는 꼬리표가 사라지겠느냐”고도 적었다.

김유진 PD는 글 말미에 ”모든 분께 죄송하다. 나는 억울한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라며 ”집에 앉아 키보드 하나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모든 분께 부디 개인적인 생각으로 판단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