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02일 11시 20분 KST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자친구에게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당했다

김용건은 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뉴스1
배우 김용건.

배우 김용건이 임신과 출산 문제로 여자친구와 갈등을 겪고 있으며, 두 사람의 갈등은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2일 디스패치는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자친구 A씨(37)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 당했고, 최근 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3월 시작됐다. 2008년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한다. 그러나 A씨가 임신을 하면서 관계는 틀어졌다.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한 것.

올해 76살인 김용건은 갑작스러운 임신 소식에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김용건 측은 매체에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다”,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 ”현재 (김용건) 자신의 상황보다 A씨와 태아의 건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A씨와 대화를 나누고 싶다”라고 전했다.

A씨는 임신 후 2개월 동안 김용건으로부터 받은 상처가 너무 크다며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A씨 측은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고 한다”라며 토로했다.

A씨 측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광야)는 “A씨는 24살에 김용건을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면서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용건은 지난 1977년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했고 1996년 이혼했다. 김용건에게는 두 아들 배우 하정우, 차현우가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