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6일 08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17일 18시 29분 KST

"오래된 관행을 실력으로 바꾼 후배" : 배구 여제 김연경 미담이 하나 더 추가됐다 (미담 모음)

최근 학폭 논란이 불거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와는 확실히 다른 행보.

뉴스1, 이다영 인스타그램
앞서 SNS로 김연경 저격했던 이다영

 

최근 ‘학폭’ 논란이 불거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가 질타를 받는 가운데 앞서 이다영이 저격했던 김연경 ‘미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신을 김연경의 고등학교 선배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최근 인스타그램으로 ”후배들 간식을 무겁게 사들고 모교 체육관을 찾았다”며 ”코치는 내가 들어서자마자 한 신입 후배를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했다”고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A씨는 이어 ”그렇게 기억에 남던 괴물 후배는 세계적인 괴물이 되었고, 선배였던 우리가 하지 못한 업적과 놀라운 행보를 이어갔다”며 실력은 내가 논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나고, 오래된 관행은 실력으로 바꿔놓을 줄 아는, 먼 후배지만 너무 존경스럽다”고 했다.

A씨는 또, ”나 때는 선배들 유니폼은 당연하고, 속옷까지 손빨래했다. 그때의 자괴감은 운동에 대한 미련을 놓게 했다”면서 ”이 모든 걸 견디고 바꿨다. 정말 최고”라며 김연경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김연경 응원해 화이팅”이라고 덧붙여 해당 후배가 김연경임을 확실히 언급했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커뮤니티로 퍼지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뉴스1
2020년 7월 2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연수원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흥국생명 김미연,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연경의 미담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한국 여자배구가 20년만에 우승을 하고도 푸대접을 받자 그는 자신의 사비로 선수들을 고급레스토랑에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구단의 샐러리캡(구단이 쓸 수 있는 총 연봉)을 고려해 자신의 연봉을 자진 삭감하기도 했다. 당시 구단 관계자는 매일경제에 ”김연경이 후배들을 더 잘 대우해 달라며 스스로 몸값을 낮췄다”고 밝혔다.

한편 이다영은 학폭 논란에 앞서 선배인 김연경과의 불화설을 꾸준히 제기한 바 있다. 그는 SNS로 주어 없는 저격글을 종종 올렸는데, 배구 팬들은 저격 대상이 김연경이라고 추측한 바 있다. 또한, 과거 잘못 인정 후 김연경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