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9일 13시 38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장관의 사표를 수리했고 후임으로 이인영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앞서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힌 김연철 장관.

뉴스1/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로써 김 장관은 지난해 4월 임명된 지 14개월 만에 물러났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40분쯤 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김 장관과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면서 사의 표명에 관한 입장을 들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의 입장을 충분히 듣고 사의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함으로써 김 장관과 통일부를 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후임 인사가 정해지지 않음에 따라 통일부는 당분간 서호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현재 여권에서는 차기 통일부 장관 후보군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설훈·이인영·우상호·홍익표 의원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관료나 학자 출신보다 정무적 감각으로 대북 정책을 과감하게 실현해 나갈 추진력을 갖춘 정치인들이 주로 거론되고 있다.

뉴스1
김연철 장관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만찬 과정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이) 사의 표명에 관한 입장을 경청했다”며 ”(김 장관이)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했는데, 그 점을 감안하면 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인사가 (통일부 장관) 원포인트인지, 전반적 (외교안보) 라인 교체로 되는지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인사에 관해선 구체적 과정에 자세히 설명드리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문제 삼는 담화를 발표한 데 이어 지난 8일 통신연락선을 차단하며 남북 관계는 악화됐다.

특히 북한이 지난 15일 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를 맹비난한 데 이어 이튿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간 갈등이 극도로 고조됐다.

이에 외교안보라인에 관한 책임론이 제기됐고 김 장관은 지난 17일 ”남북관계 악화에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