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1일 10시 53분 KST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돈자랑하냐?" 악플에 보인 아주 침착한 반응

세상에 꼬인 사람 정말 많다.........

김우리 인스타그램
김우리가 이웃 주민들에게 선물한 크리스마스 트리. 어른 키만 하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이웃 주민에게 마음을 베풀었다가 괜한 욕을 먹었다.

김우리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에 선물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공개했다. 김우리가 이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에 들인 돈은 무려 250만원. 게다가 이 트리를 만드는 데 3시간이나 걸렸다고 했다. 

김우리는 ”제가 직접 고터 3층 꽃 시장을 3번이나 오가며 아파트 입구 높이에 맞는 나무부터 트리에 사용한 오너먼트 그리고 각종 소품과 리본까지 직접 발품 팔아 제 감성대로 최선을 다해 정성껏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어 보았습니다”라고 했다.

김우리는 “104동 주민님들 오며 가며 혹여 짜증 났던 기분도 예쁜 트리 보시고 기분 좋으라고 1부터 10까지 정성을 다해 행복한 마음 요 트리에 꽉꽉 묶고 갑니다”라고 전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김우리의 통 큰 선물에 팔로워 대부분이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악플도 있었다. 

김우리 인스타그램
김우리 인스타그램에 달린 악플.

김우리의 인스타그램에 ”돈 자랑.. 차라리 기부하세요 추운 사람들한테”라는 악플이 달렸는데, 김우리는 ”마음이 많이 꼬여 계시네요. 본인만 괴롭습니다~ 마음을 예쁘게 쓰시면 더 행복하실 것 같아요~ 그리고 이것은 돈 자랑이 아니고 마음 자랑입니다”라고 반응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