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31일 17시 08분 KST

"아쉽지만 그게 삶이다" 양궁 김우진의 8강전 탈락 소감은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것이라 많이 신선하다 (ft. 인생)

졌지만 인생은 계속되고, 기회는 또 오는 거니까.

뉴스1
양궁 김우진 선수 

8강전에서 아쉽게 탈락한 양궁 김우진(29) 선수가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소감을 내놓았다.

김우진은 31일 오후 도쿄올림픽 남자양궁 개인전 8강전에서 당즈준(대만)에게 세트스코어 4대6(28-28, 27-29, 28-27, 28-28, 27-28)으로 패했다.

경기 뒤 김우진은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다. 경기는 다 끝났다”라며 ”아쉽지만, 그게 삶이 아닐까. 기분은 괜찮다”라고 밝혔다.

김우진은 이어 ”스포츠는 결과가 정해져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충격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오전에는 경기를 잘한 것이고, 오후에는 잘하지 못한 것”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뉴스1
양궁 김우진이 3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8강 대만의 당즈준과의 경기에서 패해 아쉬워하고 있다. 
김우진 선수 프로필
2020도쿄올림픽 김우진 선수 프로필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김우진은 ”사건사고, 우여곡절 끝에 올림픽에 참가해 영광이었다”라며 ”사실 리우 이후에 한국 양궁이 약해졌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이번에) 그 평가를 다 뒤엎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우진은 ”제 손에서 떠난 활”이라는 표현과 함께 ”이제는 돌아가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가겠다. 3년 뒤 올림픽을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1992년생인 김우진은 청주시청 소속으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이자 남자 양궁 세계랭킹 3위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