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2일 09시 43분 KST

김우빈이 2년 6개월 만에 공식 석상 올라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17년 비인두암 진단으로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배우 김우빈이 2년 6개월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했다. 

SBS
김우빈

김우빈은 21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시상자 자격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이날 ”오랜만에 다시 인사드리는 거라 어떤 말로 시작을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라고 운을 떼었다. 

김우빈은 이어 ”몇 년 전 제가 몸이 조금 안 좋았다”라면서 ”참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제가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도 많이 해주셔서 이렇게 보다 더 빨리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룡영화상이라는 귀하고 멋진 자리를 빌려서 저를 위해 응원해주시고 기도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먼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랜만이라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참 많지만 오늘은 제가 주인공이 아니기 때문에 이쯤 하겠다”라며 시상에 나섰다. 김우빈이 이날 시상을 맡은 부문은 청정원 단편영화상. 상은 영화 ‘밀크’의 장유진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우빈이 공식 석상에 오른 건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으로 활동을 전면 중단한 지 2년 6개월 만이다. 그간 복귀설이 여러 차례 불거지기는 했으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매번 ”(김우빈의) 몸 상태는 많이 호전됐지만 구체적인 복귀 계획은 없다”라며 부인해왔다.

복귀작 역시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청룡영화상이 개최되던 당일에도 김우빈이 최동훈 감독의 신작으로 활동을 재개한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소속사는 ”논의 중”이라는 입장만 내놓았을 뿐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