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06일 07시 25분 KST

54세 배우 김성령이 40세부터 운동을 시작해 한번도 쉰 적이 없다고 밝혔다

1967년생인 김성령의 나이는 54세다.

배우 김성령이 tvN ‘나는 살아있다’에 출연해 40세부터 운동을 한번도 쉰 적 없다고 밝혔다.

김성령은 5일 ‘나는 살아있다’에서 “40세부터 운동을 시작해 지금까지 단 한번도 쉰 적 없다”며 운동하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다.

tvN
tvN

김성령은 ”유산소 운동을 위해서 테니스를 치고, 발란스를 위해 요가를 한다”며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근력 운동을 빠짐없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난 상황에 맞서는 컨셉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저처럼 나약한 50대 여성도 해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tvN
tvN

김성령은 ”재난 상황이 사실 현실에서 많이 발생하지 않나. 그냥 외면만 하기에는 어느 순간 그런 위기가 닥쳤을 때 대처할 수 없다”며 ”힘을 길러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tvN ‘나는 살아있다’는 대한민국 0.1% 특전사 중사 출신 박은하 교관과 6인의 전사들이 재난 상황에 맞서는 본격 생존(生zone) 프로젝트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