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0일 23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1일 01시 13분 KST

김선호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가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 있었다”며 입장을 밝혔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뉴스1
김선호.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 A씨가 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으며, 이야기가 더 이상 확대 재생산되지를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20일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폭로글을 올렸던 A씨는 기존의 게시글을 일부 수정해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며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 이 글은 곧 내리겠다”고 전했다.

A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최선 측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해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A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대세 배우 K가 광고 위약금 등을 거론하며 임신중단을 종용했고, 결혼을 약속했으나 수술 후 태도가 돌변해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는 등의 내용을 폭로했다.

이후 대세 배우 K는 김선호로 밝혀졌고, 김선호는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