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02일 10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02일 13시 06분 KST

아쉽게 동메달 놓친 역도 김수현 선수가 "내가 부족한 탓"이라며 파리올림픽 출전 의지를 내비쳤다

심판 3명 중 2명이 파울이라고 봤다.

AP
김수현 선수.

승부수를 던지며 메달을 노렸던 역도 김수현이 아쉬운 판정으로 눈물을 흘렸다.

지난 1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76kg급에 출전한 김수현은 1차 인상에서 106kg를 들어올렸고 2차, 3차에서 각각 109kg, 110kg를 드는 데 실패했다.

연이은 실패에 용상에서는 결단이 필요했다. ‘인상‘은 지면에 놓여 있는 역기를 두 팔을 뻗은 상태까지 올리고 그 다음 무릎을 펴고 일어나야 하는 경기이고, ‘용상’은 역기를 가슴 위로 올린 뒤 머리 위로 또 한 번 들어 올려야 한다.

 

Edgard Garrido via Reuters
김수현 선수.

용상 1차에서 김수현은 138kg에 도전했다. 당초 계획보다 1kg 무게를 늘렸지만 김수현은 138kg 바벨을 들어올렸다. 2차는 140kg였다. 김수현은 140kg 바벨을 머리 위로 드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미국팀에서 컴플레인을 제기했고, 심판은 VAR을 확인한 뒤 ‘팔이 흔들렸다‘라며 김수현에게 파울을 선언했다. 만족스러운 경기를 치른 뒤 김수현은 예상하지 못했던 판정에 놀라 ”아악” 소리를 질렀고, 흐느꼈다. 그도 그럴 것이 김수현은 다른 국제대회에서는 ‘굿 리프팅(성공)’ 판정을 받는 동작을 했다. 파울 없이 140kg가 인정됐다면 김수현은 동메달이었다.

Edgard Garrido via Reuters
파울 판정에 오열하는 김수현 선수. 

*파울로 처리된 김수현의 용상 2차.

마지막 용상 3차에서 140kg에 재도전했던 김수현은 바벨을 들어 올리는 데 실패했고, 이때 심봉에 이마를 부딪혀 부상을 입기도 했다.

경기 후 김수현은 ”내가 부족한 탓이다. 한국에서 저를 모르는 분도 응원해 주셨을 텐데, 이런 모습 보여 너무 창피하다”며 ”장미란 언니 때만큼은 아니더라도 역도를 조금이나마 알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수현은 ”다른 메이저 대회에서 인정되는 판정이 올림픽에서 더 예민하게 적용되는 것 같다. 앞으로 국제대회에서 실력을 더 보여 주고, 예쁘게 봐 달라고 인사도 열심히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괜찮아요. 아무렇지 않아요. 어차피 10년은 더 운동할 것이다. 다음 올림픽에선 메달을 따겠다”라고 말하며 3년 뒤 파리올림픽 출전 의지를 다졌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