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7일 21시 55분 KST

“조인성 보자마자 제임스 딘이 살아 돌아온 줄 알았다 : 김수미가 조인성을 좋아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조인성은 아들이 아니다. 제가 짝사랑하는 사이다”

TV조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김수미가 조인성을 향한 깊은 팬심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김수미가 출연해 강원도 평창의 맛을 찾아 나섰다.

이날 허영만은 평창 곤드레밥을 먹으러 간 자리에서 김수미에게 “연예계에 양아들이 많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김수미는 배우 신현준과 탁재훈, 장동민을 꼽았다.

이어 허영만은 김수미의 연예계 양아들로 ‘조인성’을 언급했다. 김수미는 “조인성은 아들이 아니다. 제가 짝사랑하는 사이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수미와 조인성은 2004년 SBS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 모자 관계로 인연을 맺었다.  

허영만이 당황해하자 김수미는 “손주뻘이면 어떠냐. 내가 좋아하는데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수미는 “제가 옛날에 제임스 딘을 너무 좋아했다. 근데 조인성을 보자마자 제임스 딘이 살아 돌아온 줄 알았다”고 조인성을 좋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나 김수미는 “상대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반응을 보이면 제정신 아닌 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김수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대본리딩에서 주님이 오신 줄 알았다. 많은 배우 속에 광체가 달랐다”고 조인성과의 첫 만남을 회상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라디오스타‘에서는 “매니저가 ‘방송에서 인성이 얘기하는 것도 줄여주세요’라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구라는 “오죽했으면!”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