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7일 18시 10분 KST

'펜트하우스' 배우 김소연이 "드라마 끝나면 집에 가져갈 것"이라고 밝힌 소품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이브의 모든 것' 이후 20년 만에 악역에 도전한 김소연. (+비교 영상)

SBS
드라마 스틸컷에 관해 말하는 김소연

 

SBS ‘펜트하우스’로 컴백한 배우 김소연이 드라마 세트장 소품에 귀여운 애착을 보였다.

지난 26일 공개된 비하인드 영상에선 드라마 스틸컷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많은 스틸컷 가운데 단연 눈에 띄는 것은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김소연의 모습이었다.

SBS
김소연

 

다른 출연진들의 감탄이 이어지자, 김소연은 ”극 중 유명 소프라노 출신이자 자기애가 강한 캐릭터를 맡았다”면서 ”레슨실에 크게 걸어둔 액자에 걸린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 유진도 ”세트장에 엄청 크게 걸려 있는데 볼 때마다 감탄한다”고 거들었다.

김소연 역시 만족감을 드러내며 ”드라마 끝나면 꼭 가져가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너무 커서 집까지 어떻게 가져가야 할지 고민이다. 너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이들이 언급한 ‘액자’는 실제 방송 화면에서도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SBS
김소연이 "드라마 끝나고 가져가겠다"고 말한 그 액자.

 

이날(26일) 처음 방송한 ‘펜트하우스‘는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어지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그린 SBS 월화드라마다. 드라마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 등으로 호평받았던 김순옥 작가의 신작으로, 김소연을 비롯해 신은경, 유진, 이지아 등이 출연한다.

‘펜트하우스‘는 김소연이 20년 만에 악역 연기를 선보인다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00년 MBC ‘이브의 모든 것’에서 야망을 품은 허영미 역으로 호평받았던 것에 이어 이번 드라마에선 타고난 금수저이자 원하는 것은 어떻게든 손에 넣는 악역 천서진 역으로 열연할 예정이다.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온 김소연의 연기를 감상해보자. 

 

20년 전 ‘이브의 모든 것’ 악역 장면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