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8일 01시 14분 KST

'라디오스타' 에스팀 김소연 대표는 “이효리가 선택해줬다"며 감격스러운 영입 소감을 밝혔다

“지금도 꿈인가 생시인가 하고 있다"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에스팀 김소연 대표가 이효리 영입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방송인 강주은, 모델 에이전시 에스팀 대표 김소연, 소녀시대 멤버 효연, 댄서 아이키가 출연했다.

이날 김소연은 이효리를 자신의 소속사로 영입한 배경에 대해 “저희가 영입한 게 아니라 이효리씨가 절 선택해준 거다”라며 “너무 감사하게도 지금도 꿈인가 생시인가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효리씨와 오래 일했던 매니저가 우리 회사에 입사했다. 일을 개인적으로 봐주고 있었는데 ‘놀면 뭐 하니?’를 시작하면서 계약을 직접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효리씨가 광고 같은 상업적인 활동은 안 하고 싶다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스페셜 MC 유노윤호가 김소연에게 “계약 기간은 어느 정도인가”라고 묻자 김소연은 “우리 회사 소속 아티스트들의 계약 기간이 길다. 이효리씨와 영원히 갈거다. 우리가 다 맞춰드릴 거다”라고 재치있게 간절함을 드러냈다.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김소연은 이효리 남편 이상순을 영입하게 된 배경으로는 “내가 먼저 계약하자고 했다. 우리 회사가 잘하는 일이 이상순 씨의 일과 잘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패션쇼 음악을 담당하고 있는데 DJ 레이블도 보유하고 있어서 패션 파티나 패션쇼에 들어가는 음악을 만든다”며 “너무 잘 맞는 분이라 같이 해보자고 했다”고 답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