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9일 00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9일 01시 57분 KST

“술 한잔에 물 한잔!” 김신영이 다이어트 때문에 인간관계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회식 자리에서의 꿀팁을 전수했다

완전 솔깃하다!

KBS 2TV ‘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다이어트 중 회식 꿀팁을 전수한 김신영.

방송인 김신영이 다이어터들을 위한 생활 밀착형 회식 꿀팁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김신영이 배윤정, 고은아, 하재숙, 김주연, 박문치 등과 함께 첫 회식을 진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김신영은 멤버들이 다이어트 규칙을 잘 지켰을 경우 호프집에서 회식을 하겠다고 선언한 상황.

이날 김신영은 “(많은 사람들이) 다이어트 때문에 고립된 것 같다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그런데 사람이 어떻게 (다이어트 한다고) 고립돼서 사냐. 사회생활, 인간관계, 직장생활도 안 할 거냐”라고 운을 뗐다.

KBS 2TV ‘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기억하자, 술 한잔에 물 한잔!

이어 김신영은 옛날통닭과 물갈비나베, 바지락 홍합탕, 골뱅이 무침, 튀기지 않은 생두부김치, 마른안주, 토마토 등을 안주로 주문했다. 다만 골뱅이 무침에서는 소면을, 마른안주에서는 쥐포를, 토마토에서는 설탕을 빼는 아주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멤버들에게 “술은 각 1병씩 마실 수 있다”면서도 “물과 꼭 같이 마셔야 한다. 소주 한잔 물 한잔, 맥주 한잔 물 한잔씩이다. 술 먹은 다음날 수분과 당분이 빠져나가면서 이온음료와 탄산음료가 당긴다. 물은 알코올을 희석해 분해를 돕기 때문에 술 마실 때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KBS 2TV ‘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국물 안주는 건더기만, 치킨 안주는 구운 치킨으로!

김신영은 국물 안주를 먹을 때의 꿀팁도 공유했다. 그는 “국물 안주는 국물은 마사지 않고 건더기만 먹어야 한다”라며 “국물이 너무 많다면 콩나물이나 숙주를 시켜서 같이 먹으면 면과 (식감이) 비슷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치킨 안주에 대해서는 “옛날 통닭도 좋은데 (기름기가 적은) 전기구이 통닭도 맛있다. 또 통닭과는 토마토를 같이 먹어야 한다. 치킨 무보다 염분이 덜하고, 토마토를 먹으면 혈당이 올라가는 것을 살짝 낮춰준다”라고 설명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