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9일 10시 18분 KST

“소개팅 상대가 어머님과 함께 촬영장으로 찾아왔다" 배우 김승수가 '상견례' 같았던 소개팅 일화를 들려줬다 (예고)

마지막 연애가 10년 전이라는 김승수.

뉴스1
배우 김승수

배우 김승수가 마치 상견례 자리 같았던 ‘촬영장 소개팅’ 경험을 고백한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SKY-KBS2 ‘수미산장’에서 배우 김승수와 박정철이 출연한다. ‘산장주인’ 김수미는 두 사람을 위한 등갈비찜 산장 정식을 준비한다.

아직 미혼인 김승수가 “가장 큰 고민은 외로움”이라고 하자 박명수는 “선배들이 소개팅을 주선해준 적은 없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승수는 “같이 촬영하던 선배님이 지인의 따님을 소개해 주신 적이 있었다”며 흡사 ‘상견례’ 같았던 소개팅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촬영 일정이 있어 거절했었는데, 어머니와 따님이 직접 촬영장으로 찾아오셨다. 그래서 점심시간에 극 중 제 어머니와 저, 소개팅 상대인 따님, 그 따님의 어머니까지 넷이서 함께 식사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첫 만남부터 양가(?) 어머님이 출동해 의미깊은 소개팅이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김승수는 “선배님께서 제가 쉬는 날을 파악해 데이트 날짜까지 정해주며 전력을 다하셨는데도 서로 맞지 않아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혀 산장지기들을 아쉽게 했다. 

SKY채널, KBS2
SKY채널, KBS2 수미산장 제공

 

김수미는 “마지막 연애는 언제였냐?”고 물었다. 김승수는 “10년 전”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모두가 충격에 빠지자 김승수는 “10년 동안 일을 쉬지 않고 하면서 ‘일이 끝나면 연애해야지’ 하다 보니 10년이 지나가 버렸다”고 해명했다.

전진과 하니는 “일과 사랑을 왜 같이 못 하냐?”며 그의 해명에 의문을 던졌고, 김수미는 “연애를 생각하고 해? 눈 맞으면 바로 시작이지, 한가한 사람만 연애하냐”며 거들었다. 절친 박정철마저 “내가 결혼을 했기에 망정이지, 안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며 김승수와 거리두기를 해 웃음을 안겼다. 

MBC
유명한 '팝콘짤'. 김승수가 드라마 '깍두기''에서 공포 영화를 관람하던 중 무서운 장면에 놀라는 모습이다.

 

김승수는 지난해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연애를 못 하는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그는 “호감이 잘 안 생긴다. 대여섯 번 만나고 그분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잘 안 든다”며 “1년은 알고 지내야 한다. 첫눈에 반한 적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1971년생 김승수는1997년 MBC 26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다. 그가  2007년 MBC 드라마 ‘깍두기‘에서 공포 영화를 보다가 놀라서 팝콘을 날려 버리는 장면은 ‘짤’로도 유명하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