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2일 09시 47분 KST

배우 김서형이 '결혼설 해프닝'에 불쾌함을 표했다

느닷없이 배우 이민우와 결혼설에 휩싸였다.

배우 김서형이 최근 불거진 동료 배우 이민우와의 결혼설에 대해 ”그냥 지나가기가 힘들다”고 했다. 

김서형은 지난 2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긁어 부스럼만 될 거라고, 주변에서는 이미 지나간 일이니 잊어버리라고 했다. 근데 전 제 일이라 그런지 그냥 지나가기가 힘들다”며 이민우와는 ”만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실이 아니라고, 만난 적도 없는 분이라고 말씀드렸는데 ‘해프닝’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났다”라며 ”이젠 누구든 연예계 이슈가 필요할 때마다 위키백과만 수정하면 되겠다”며 불쾌함을 표했다. 

A post shared by @kim_seohyung on

김서형은 끝으로 ”찌라시가 난무하는 연예계라지만, 이건 그보다도 심한 것 같다. 다들 웃어넘기라고 하는데, 전 웃음이 안 나오는 데 어쩌냐”며 글을 마쳤다. 

김서형은 지난 14일 이민우와의 결혼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백과’ 김서형, 이민우 항목에 서로가 배우자로 표기된 데 이어 두 사람의 결혼이 10월 6일로 예정되어있다는 내용이 포함되어있었기 때문이다.

뉴스1

김서형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더팩트에 “0.00001%도 사실이 아닌 내용”이라고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김서형 역시 ”지금 남자친구도 없는데 무슨 소리냐”고 반박했다. 

현재 두 사람의 위키백과 항목은 수정되어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