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4월 27일 15시 28분 KST

"잘 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 여자아이들 우기가 고충 토로하자, 일절 일면식 없던 김세정이 장문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잘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 뉴스1
여자아이들 우기 / 배우 겸 가수 김세정

살다 보면 가끔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서 위로를 받는 날이 있다. 여자아이들 우기 역시 이러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27일 공개되는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3’에 출연한 여자아이들 우기가 “천사를 만났어요”라는 말과 함께 김세정과의 인연을 처음으로 털어놓는다고. 우기는 “전혀 모르는 사이인 김세정 언니에게 장문의 디엠을 받은 적 있다”며 “예전에 제가 엄청 힘들어서 SNS에 글을 올렸는데, 그걸 보고 김세정 언니가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제가 올린 글에 공감이 가서 자상하고 따뜻한 글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던 우기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은 이러하다. “가끔 뭐를 위해서 하는지, 뭐 하고 있는지 헷갈리더라. 잘하고 있는 건지, 잘 못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 오늘도 힘내자 우기야. 잘하고 있어. 잘하고 있나?”

뉴스1
배우 겸 가수 김세정

이를 본 김세정이 DM으로 “우기 씨, 잘 알지도 못하고 친하지도 않지만 올린 게시글을 보고 괜히 오지랖 부려본다. 잘하고 있다. 잘 버티는 것만으로 우기 씨는 잘 해낼 사람이라는 걸 안다”고 따뜻한 말을 전했다. 이어 김세정은 “이렇게 버티다 보면 또 시간이 흐르고 어느새 뒤돌아볼 시기가 되어있겠죠”라며 “정말 여러 가지 이유로 힘들겠지만, 아직 그걸 이겨낼 힘이 있기에 잠시 돌아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진심 어린 메시지를 보낸 것.

한편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으로 이름을 알린 김세정은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실력이 부족한 연습생들을 위해 자신의 연습 시간을 쪼개 트레이닝을 도와주고, 어머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는 등 남다른 멘탈과 인성을 보여준 바 있다.

그는 ‘프로듀스 101’ 파생 그룹 I.O.I를 거쳐 구구단을 통해 또 한 번 걸그룹으로 데뷔한 바 있고, 그룹 해체 후 현재 솔로 가수이자 연기자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져오고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