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8일 12시 02분 KST

이혼 절차 밟고 있는 클릭비 김상혁 측이 '송다예 폭행 루머'를 반박했다

인터넷에서는 ‘가정 폭력’이 원인이 된 게 아니냐는 루머가 제기됐다.

그룹 클릭비 김상혁과 ‘얼짱’ 출신 쇼핑몰 CEO 송다예 부부가 결혼 1년 만에 이혼했다. 1년여 만의 파경에 인터넷에서는 ‘가정 폭력’이 원인이 된 게 아니냐는 루머가 제기됐는데, 김상혁이 이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7일 김상혁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뉴스1에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상혁 측은 ”현재 김상혁이 많이 힘들어하는 관계로, 지금은 아니지만 루머가 확산되면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
김상혁.

앞서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후, 인터넷에서는 이들을 응급실과 경찰서에서 봤다는 확인되지 않은 게시물들이 올라왔다. 또 결혼식 당시 송다예의 얼굴에 멍이 들어 있었던 것도 재조명됐다. 이에 대해 김상혁 측은 SBS funE에 ”당시 넘어져 얼굴에 멍이 들었고, 이에 대해 두 사람은 충분히 해명했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김상혁과 송다예는 2년 여 교제 끝에 지난해 4월 결혼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 함께 출연해 결혼식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