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7월 01일 14시 13분 KST

"아직 안 잘렸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선주자 자격으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 관련 질문이 쏟아지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방송인 김어준.

전투력에선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방송인 김어준씨가 맞붙었다. 파열음보다는 묘한 케미를 선사했고 ”자주 보자”며 훈훈하게 마무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어떤 경우에도 물러서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여과없이 강한 발언을 하는 것으로 유명한 ‘보수 대표선수’ 홍 의원은 1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처음으로 출연했다. 김어준씨는 보수진영이 ‘진보의 스피커‘로 부를 만큼 자기색깔이 강하며 거침없는 말투가 특징인 ‘진보의 간판 방송인’이다.

이날 홍 의원은 먼저 ”그런데 서울시장이 바뀌었는데 왜 아직 안 잘리고 그대로 하고 있는가”라며 ”서울시장 바뀌면 제일 먼저 김어준 씨가 잘릴 줄 알았다”고 선공에 나섰다. 김어준씨도 지지 않고 ”그러게 말입니다. 오세훈 시장과 국민의힘이 노력을 많이 하신 것 같은데 잘 안 되나 보다”며 ”저도 궁금하다”고 받아 넘겼다.

그러자 홍 의원은 ”오 시장이 점잖아졌다”며 ”내가 잡았으면 제일 먼저 김어준부터 잘랐을 것”이라고 툭 쳤다. 하지만 김씨는 ”오세훈 시장은 제가 잘리길 원하셨는데 힘이 모자랐나 보다”며 슬쩍 빠져나갔다.

이날 방송에서 김어준씨가 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질문에 집중하자 홍 의원은 ”요즘 자꾸 윤석열 전 총장에 관한 것만 물어 봐 인터뷰하기 싫다”고 정색을 했다. 김어준씨는 이에 굴하지 않고 ”의원님이 대선 후보가 되려면 윤석열 전 총장부터 이겨야 될 것이기에 물어보는 것”이라고 홍 의원 손목을 붙잡았다.

방송 말미에 홍 의원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는 아주 다이나믹하다. 초반에 나갔던 사람들이 끝까지 대통령 되는 예가 별로 많지 않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도 끝까지 간다는 보장이 없다”고 했다.

이 말을 들은 김어준씨는 ”윤석열 전 총장도 끝까지 못 갈 수도 있다고 보는지”라며 궁금해 하자 ”(지금 지지율을) 전제로 다 결정을 해 버리면 경선이 왜 필요하고 본선 투표가 필요하냐, 여론조사로 다 끝내 버리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어준씨가 ”그만 화내시라”며 진정시키자 홍 의원은 ”그런 것 자꾸 물으면 내가 나오기 싫다”고 그답게 거침없이 말을 이어갔다. 이에 김어준씨는 ”그런 것도 조금 묻고, 다른 것도 묻고 하겠다. 좀 자주 모시려고 한다”며 가끔 출연해 달라고 제의했다.

홍 의원은 ”여기도 오고 (김어준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인) 다스 뵈이다도 한번 불러달라, 내가 나갈게”라며 또 보자고 손을 내밀었다. 김어준씨도 홍 의원 손을 잡으며 ”지금은 워낙 말을 조심해야 할 때라서 말을 다 못 한 것 같으니 막 말할 수 있을 때 그때, 아니 그전에도 자주 모시겠다”며 좋은 말상대를 만나 즐거웠다고 인사했다.

박태훈 선임기자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