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4일 17시 42분 KST

"참는 게 아니라 기다리는 것" : 김옥빈이 악플러를 상대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 악플러는 약 1년 동안 김옥빈 비방글을 써왔다.

instagram/kimokvin
배우 김옥빈.

배우 김옥빈이 악플러를 향해 경고를 날렸다.

김옥빈은 4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1년간 비방글을 다는 사람이 있다”며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제법 상당량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요? 다음은 (경찰)서에서 뵙도록 하죠”라고 덧붙였다.

악플러에게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예고한 것. 김옥빈은 이 글 끝에 ‘#참는 게 아니라 기다리는 것’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다음은 김옥빈의 글 전문이다.

1년간 비방글을 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1년 동안 제법 상당량이 됩니다.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요?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죠.
#참는게아니라기다리는것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