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2월 08일 2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2월 09일 01시 51분 KST

“다른 선수들에 힘이 됐으면!” ‘빙속 괴물’ 김민석이 남자 1500m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값진 첫 메달을 선물했다

무려 4년 전보다 기록도 단축했다!!!!!

뉴스1
김민석이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빙속 대표팀의 중장거리 간판 김민석(23·성남시청)이 대한민국 선수단에게 값진 첫 메달을 선물했다. 앞서 중국의 편파판정 논란에 지쳐있던 국민들도 김민석의 동메달 획득 소식에 다함께 환호성을 질렀다.

김민석은 8일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24를 기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4년 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메달을 획득했던 김민석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두 대회 연속 메달을 따게 된 것이다. 당시 18살이었던 김민석은 이 종목에서 1분44초93을 기록하며,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특히 이번 기록은 4년 전 메달을 획득했을 때보다도 더욱 앞당긴 기록이었다. 이날 김민석은 인코스에서 출발해 초반 300m를 23초75에 통과했다. 이어 700m를 49초13에 끊었고, 이후 서서히 속도를 올리며 1분44초24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뉴스1
김민석이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질주하고 있다.

김민석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첫 날부터 다른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많은 응원을 했다”면서 “내가 첫 메달이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불의의 사건이 있어서 저라도 메달을 따서 한국선수단에 힘이 되어야 겠다고 생각하고 경기했다. 동메달을 따서 다른 선수들에게 힘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4년 전에도 동메달 획득했는데, 그때보다 기량이 올라왔다. 저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기량이 같이 올라왔다. 금은은 네덜란드 선수들이 차지하고 동메달 땄다. 아직 24살이고 10년 이상은 선수생활을 하고 싶다. 앞으로 미래가 더 기대가 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또 13일 진행되는 팀추월 경기에 대해 “5일 뒤 팀추월이 남아있다. 월드컵에서 컨디션이 좋지 못했다. 올림픽 앞두고 세 명 다 준비를 잘했다”며 “4년 전의 감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뉴스1
김민석이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후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있다. 
뉴스1
김민석이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후 시상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김민석은 “이번 코로나로 올림픽 준비가 힘들었다. 훈련시간도 축소됐다. 어려운 부분을 겪었다. 많은 국민들께서 같이 힘들어 하셨을 것이다. 베이징올림픽을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다른 종목이 남아있다. 끝까지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금메달은 1분43초21의 올림픽 신기록을 기록한 네덜란드의 키얼트 나위스가 차지했으며, 은메달은 1분43초55초를 기록한 크롤 토마스가 가져갔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