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9월 04일 13시 28분 KST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코로나19 새치기 검사를 받았다고 지목됐다

서울 영등포구 한 병원에서 벌어진 일.

뉴스1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9.24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일 SBS ‘8뉴스’는 전날(2일) 9시10분쯤 김민석 민주당 의원(영등포구을)이 지역구인 영등포 한 병원에서 새치기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날 병원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여러 명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병원 측은 아무런 설명도 없었다고.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저보다 연로하신 분들도 많이 대기하셨고 저희도 거의 한 시간 이상 대기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해당 병원은 당시에 코로나 검사를 위해 대기했던 인원은 5~6명 정도였다면서, 평소 코로나 검사에 대해 예약을 받지 않지만 VIP나 응급환자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먼저 검사를 받게 한다고 설명했다.

SBS는 병원의 해명이 VIP들에게 특혜를 주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 빅뱅, 한국판 뉴딜과 재정전망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6.30

김민석 의원 측은 병원 안내를 따랐을 뿐 특혜를 요구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 측은 다음날 대통령과 오찬간담회를 앞두고 검사 당일 결과를 받아야 했기 때문에 수소문 끝에 해당 병원을 방문한 거라고 해명했다.

김민석 의원은 3선 국회의원으로,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