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9일 15시 09분 KST

개그맨 김민경이 이상형 구본승과 자연스럽게 연락하는 사이가 됐다고 밝혔다

28년 짝사랑, '본승 오빠'와의 만남이 성사된 바 있다.

김민경이 이상형인 구본승과 자연스럽게 연락하게 되면서 성공한 덕후가 되었다고 밝혔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민경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민경은 일전에 박준형의 집에서 이상형인 구본승을 만나면서 ‘1호가 될 순 없어’에 얼굴을 비친 바 있다.

당시 김민경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구본승을 좋아했음을 밝혔는데, 너무 긴장한 나머지 첫 만남 자리에서 ”잘 지내셨죠?”라고 묻는 등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당일 김민경과 구본승은 연락처를 교환해 패널들을 설레게 했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에 강민경에게 연락을 주고받는지를 묻자 ”제가 귀찮게 하고 있다. 먼저 연락하고 싶어서”라며 여전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만난 당일에 ‘오늘 너무 감사했고 좋았어요‘라고 연락했다”면서 ”다음날에도 또 (문자가) 보내고 싶어서 ’혹시 사진 필요하세요?”라면서 사진을 핑계로 한 번 더 연락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개그맨 선후배들이 더욱 흥분해서 몰아붙이자 “1일 1사진으로 매일 연락이 가능하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이 ”구본승이가 바로 답장이 오냐”고 궁금해하자, 김민경은 ”네, 오빠가 연락해주세요!’라며 친분을 과시했고, 이은형이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가 된 거예요?”라고 묻자 ”네...”라며 얼굴을 붉혔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여기에 장도연이 ”구본승이 제주도로 초대한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덧붙이자 김민경은 ”뭘 고민해 바로 가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