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9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29일 10시 50분 KST

방송인 김미화가 남편인 윤승호 교수가 아침마다 도시락 싸준다고 자랑했다

김미화는 지난 2007년 윤승호 성균관대 교수와 재혼했다.

방송인 김미화가 남편인 윤승호 성균관대 교수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김미화, 윤승호 부부는 29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이날 김미화는 최근 안산문화재단 대표에 취임했다면서 ”벌써 한 달이 됐다. 문화예술인들을 위해 일을 하고 싶단 생각에 지원했는데, 고맙게도 뽑아주셨다”고 입을 열었다.

KBS
김미화, 윤승호 부부

 

그러면서 ”남편이 하루도 빠지지 않고 제 도시락을 싸주고 있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김미화의 언급에 윤승호 교수는 ”동네 분들이 챙겨주신 반찬으로 도시락을 싼다”고 말했다. 

김미화는 또, 현재 남편과 사는 경기도 용인에 ‘김미화 마을’이 있다며 이를 언급했다. 그는 ”처음엔 컨테이너 4개를 붙여 문화 놀이터를 만들어 동네 분들과 잘 놀아보고 싶은 생각에 조그만 카페를 만들었다”면서 동네 분들 반응이 좋아서 공연장에 장터, 펜션까지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윤승호 마을‘이라고 하면 아무도 모를 것 같아서 ‘김미화 마을’로 하자고 했다. 공연하는 분들이 공연도 하고 쉬기도 하는 힐링하는 느낌의 마을”이라고 부연했다.

김미화는 지난 2007년 윤승호 교수와 재혼했다. 이에 김미화는 ”재혼이다 보니 조심스러웠다”면서 ”남편이 두 아이가 있었고, 제가 아이가 둘 있었다. 합쳐서 넷이다. 아이들이 서로 이해를 많이 해준다”고 말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