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2일 11시 53분 KST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해" : 배우 서예지, 김정현 ‘시간’ 촬영 중 스킨십 연기하지말라고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 김정현

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왼쪽), iMBC
배우 김정현이 과거 드라마 '시간(2018)' 촬영 중 스킨십 장면을 거부한 이유가 당시 연인이었던 서예지의 지시 때문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오른쪽 장면은 '시간 ' 제작발표회 당시 상대 배우 서현의 팔짱을 거부한 김정현의 모습. 

 

배우 김정현이 과거 드라마 `시간(2018)` 촬영 중 스킨십 장면을 거부한 이유가 당시 연인이었던 서예지의 지시 때문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디스패치는 `시간` 방영 당시 김정현과 서예지는 열애 중이었고,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스킨십 연기를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당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시지도 공개됐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스킨십 노노”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서예지의 지시에 김정현은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여자들이랑 눈도 안마주쳤어요.”,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했다.

김정현과 서예지는 영화 ‘기억을 만나다(2017)’로 만나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해 김정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서예지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 측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서예지와 김정현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