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1일 1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1일 12시 10분 KST

배우 김정현 측이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제작발표회 내내 경직된 태도를 보였다.

배우 김정현 측이 앞서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김정현은 지난 20일 오후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을 유지하는가 하면, 사진 촬영 중에도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취재진은 김정현의 경직된 태도에 ”혹시 기분이 안 좋은 것이냐”는 질문까지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현은 당시 ”촬영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극 중 김정현이 맡은 역할)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뉴스1

이에 김정현의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오앤엔터테인먼트는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 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 보니 컨디션 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 않게 실수를 했다”며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정현, 서현 주연의 드라마 ‘시간’은 오는 7월 25일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