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4일 14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4일 14시 09분 KST

김정근 MBC 캐스터가 "이승우 골 주워먹었다"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경기의 상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김정근 MBC 캐스터가 이승우의 골을 두고 ‘주워 먹었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정근 캐스터는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이승우가 쐐기골을 넣자 ”이승우의 재치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을 해도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 해설위원은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요리해서 만들어 낸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서형욱 해설위원 역시 ”이게 어떻게 주워먹은 거냐. 요리해 먹은 거지”라고 말을 보탰다. 

이 발언을 두고 논란이 거세지자 김정근 캐스터는 24일 MBC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Youtube/엠빅뉴스

김정근 캐스터는 이날 ”경기의 상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뜻하지 않게 실수를 하게 됐다. 멋진 골을 넣은 이승우 선수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 더 차분하고 정확한 중계를 위해서 더 노력할 것이며, 남은 중계방송에서 이런 실수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대표팀은 23일 이란을 2-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은 오는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열린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