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30일 19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30일 19시 09분 KST

“사진이나 많이 찍어둘걸. 보고 싶은 내 친구” 한정수가 절친 故 김주혁의 4주기를 맞아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 속에선 여전히 활짝 웃고 있는 김주혁.

한정수 인스타그램
한정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故 김주혁의 생전 모습

배우 한정수가 고(故) 김주혁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한정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이 주혁이가 떠난 지 4년째 되는 날이다. 우리 곁에 이런 좋은 배우가 있었다는 거 많이 기억해 달라”라는 글과 함께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어 “사진이나 많이 찍어둘걸. 배우 김주혁. 내 친구 보고 싶다. 포에버”라고 덧붙여 고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 현장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채 환하게 웃고 있는 김주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김주혁은 여러 사진 속에서 한정수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거나, 밝은 표정을 짓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욱 자아낸다. 

한정수 인스타그램
한정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故 김주혁의 생전 모습
한정수 인스타그램
한정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故 김주혁의 생전 모습
한정수 인스타그램
한정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故 김주혁의 생전 모습

한편 김주혁은 지난 2017년 10월 30일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 인근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김주혁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향년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