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7일 11시 42분 KST

김준호가 '내기 골프 논란'으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

차태현도 앞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차태현에 이어 김준호도 내기 골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지난 16일, KBS ‘뉴스9’은 차태현과 김준호가 지난 2016년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쳤으며 ‘1박 2일’ 단체 채팅방에서 이 사실을 공유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차태현은 보도와 관련해 17일 오전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라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김준호 역시 같은 날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준호는 먼저 ”어제 보도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다”라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러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박 2일‘은 정준영 사태와 관련해 제작 및 방송을 중단했으며, ‘개그콘서트’ 측은 여러매체를 통해 17일 방송되는 김준호의 출연 분량을 통편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김준호 소속사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DB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 보도된 개그맨 김준호 씨의 내기 골프와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와 관련 김준호 씨의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개그맨 김준호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어제 보도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습니다. 또한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습니다.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앞으로 좀 더 책임의식 있는 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거듭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