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0일 11시 35분 KST

김종인이 "두 손 모아 부탁할테니 제발 미뤄달라"며 개천절 집회에 선을 그었다

김종인은 추미애와 여권 때리기에도 나섰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다수 보수단체들이 개최를 예고한 개천절 집회를 ”제발 미뤄 달라”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개천절 집회와 관련 ”당장 내일을 알 수 없는 이 순간 부디 집회를 미루고 이웃과 국민과 함께  해주시기를 두 손 모아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1919년 스페인 독감으로 13만 명의 동포가 사망하고 온 나라가 패닉에 빠진 와중에도 애국심 하나로 죽음을 각오하고 3·1만세 운동에 나선 선조들이 생각나 가슴이 뭉클하다”며 ”정치권에 몸담은 사람으로서 죄송스러움을 느끼지만, (지금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절체절명의 시기”라고도 밝혔다. 개천절 집회를 말리면서도 이를 부득불 열겠다는 보수단체 등을 다독이는 모양새다.

또 ”온 국민의 뇌리에 너무 깊숙하게 각인된 정부의 반칙과 국정 파탄의 기억은 지워도 지워질 리 없다”며 ”여러분의 절제 있는 분노가 오히려 더 많은 호응과 지지를 받아 국민 속에서 익어갈 것을 확신한다. 정권의 과오는 쉽게 도망칠 수 없다”며 집회 자제를 재차 요청했다.

이는 앞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전광훈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복절 집회 이후 싸늘해진 국민 여론을 의식한 발언으로 읽힌다. 당시 개신교계와 보수단체들이 결집한 가운데, 전현직 국민의힘 의원들이 가두 연설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개천절 집회를 완곡하게 반대하는 발언으로 집회 참가자들과 어느 정도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 위원장은 아들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에 휩싸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권을 맹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란 영어를 직역하면 정의의 사제라는 뜻으로 그 누구보다 법과 정의를 수호해야 하는 소임이 있다”며 ”하지만 최근 쏟아지는 뉴스를 보면 추 장관은 권력을 앞세워 법과 상식을 무시하며 정의를 무너뜨려 온 행적이 드러나고 있다. 그 존재 자체로 법무부의 존재 의미가 훼손되고 있다”고 꼬집었다.